이마트, 지역 취약계층에 ‘원기회복 키트’ 전달한다
이마트, 지역 취약계층에 ‘원기회복 키트’ 전달한다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1.07.29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마트, 지자체와 손잡고 오는 8월 말까지 취약계층에 ‘원기회복 키트’ 전달
반계탕·추어탕·수삼영양밥 등 피코크 가정간편식으로 구성. 1만 3천 개 물량 준비
사회복지시설, 무료급식소 운영 축소된 점 고려. 물량 지난해보다 60% 늘려
이마트 원기회복 키트 상품 ⓒ위클리서울 /이마트
이마트 원기회복 키트 상품 ⓒ위클리서울 /이마트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이마트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지역사회에 ‘원기회복 키트’를 전달한다.

이마트는 전국 지자체와 손잡고 오는 8월 말까지 지역사회 내 고령층 취약계층에게 원기회복 키트를 기부한다고 29일 밝혔다.

원기회복 키트는 반계탕, 추어탕, 수삼영양밥, 철원오대밥 등 피코크 가정간편식으로 구성했으며, 총 1만 3천 개의 물량을 준비했다.

이마트는 전국 50개 점포를 통해 지역별 사회복지 단체에 해당 키트를 순차적으로 전달할 예정이며, 사회복지 단체에서는 이를 수령 대상자들에게 택배로 보낸다는 방침이다.

이마트는 당초 2019년까지 ‘피코크 봉사단’을 통해 지역 내 취약계층에게 피코크를 활용한 음식을 전달하는 활동을 펼쳤으나, 지난해부터는 코로나의 여파로 활동이 잠정 중단됐다.

이에 이마트는 기존에 진행하던 사회공헌활동인 ‘희망배달마차’ 사업의 일환으로 원기회복 키트를 기획했고, 지난해 4월부터 지자체와의 연계를 통해 총 7,800여 세대를 대상으로 물품을 지원했다.

희망배달마차는 지역사회의 소외계층을 찾아 꼭 필요한 물품들을 지원해 실질적 도움을 드리는 이마트의 사회공헌활동이다. 이마트 임직원들이 봉사자로 참여해 나눔의 손길에 동참하고 있으며, 2012년 이래로 누적지원 규모만 80여억 원을 기록하고 있다.

올해는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로 사회복지시설의 운영이 축소되고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다수의 무료급식소가 문을 닫은 상황을 고려해 준비 물량을 전년 대비 60% 이상 늘렸으며, 원기회복 키트의 취지를 살리고자 키트 전달 시기를 무더위가 찾아오는 혹서기에 집중시켰다.

한편, 이처럼 오프라인 점포를 기반으로 지역사회 취약계층에게 양질의 식품을 제공하는 사회공헌 활동은 해외에서도 대형마트의 중요한 역할 중 하나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일례로 미국에서는 ‘식품 사막(Food Desert)’이 사회적 이슈로 자리잡은 가운데, 주요 대형마트들이 신선식품 등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고자 직접적인 식품 기부는 물론 지역사회 기반 단체 및 기업에 대한 투자를 병행하고 있다.

월마트(Walmart)는 2020년 한 해에만 ‘Healthier Food for All’이라는 슬로건 하에 28만 4천톤에 달하는 식품을 기부했다.

콜스(KOHL’S) 역시 비영리 단체이자 푸드뱅크인 ‘헝거 테스크 포스(Hunger Task Force)’와 파트너쉽을 구축하고 지난해에만 75만 달러를 기부하는 등 지역사회의 기아, 굶주림에 적극 대처하고 있다.

강지용 이마트 CSR 팀장은 “이마트 점포가 기반을 두고 있는 지역사회에 어떻게 기여하고, 사회안전망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지 고민한 끝에 이와 같은 사회공헌활동을 준비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맞춤형 사회공헌활동을 선보여 지역사회와 상생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이마트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