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최저임금 9,160원…기업 절반, “인상폭 너무 크다”
내년 최저임금 9,160원…기업 절반, “인상폭 너무 크다”
  • 이주리 기자
  • 승인 2021.07.28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클리서울 /사람인
ⓒ위클리서울 /사람인

[위클리서울=이주리 기자] 내년도 최저임금이 8,720원인 올해보다 5.1% 인상된 9,160원으로 결정된 것에 대해 기업들은 절반 이상이 부담스러워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기업 532개사를 대상으로 ‘내년 최저임금 인상’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52.3%)이 ‘인상폭이 너무 커서 조정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적정하다’는 38.5%, ‘더 인상해야 한다’는 9.2%였다. 

인상폭이 커 조정이 필요한 이유로는 ‘코로나19로 인해 경영 환경이 너무 힘든 상황이라서’ (60.8%,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으며 ‘최저임금이 이미 너무 많이 올라서’(50%)가 뒤를 이었다.
이어 ‘최저임금 부담에 따른 폐업, 채용 축소가 심해서’(33.1%), ‘현재 경제 상황에 맞지 않아서’(32%), ‘최저임금 인상으로 물가가 덩달아 올라서’(25.2%) 등의 이유를 들었다.

코로나19로 인해 경영 상황이 어려워진 가운데 최저임금이 인상되면서, 기업의 내년도 인건비에 대한 부담도 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기업 중 66.2%가 최저임금 상승으로 인한 인건비 증가에 부담을 느낀다고 답한 것.

업종별로 살펴보면, ▲식음료/외식(92.3%) ▲ 자동차/운수 (90%) ▲ 제조 (76.5%) ▲ 석유/화학(66.7%) ▲기계/철강(66.7%) ▲서비스업(64.1%) 등의 순으로, 산업에서 인력 비중이 큰 업종이 많았다. 

실제, 응답기업의 전체 판관비 중 인건비가 차지하는 비율은 평균 45% 수준으로, 매우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이 확정되면서 2022년 인건비 수준은 올해 대비 평균 9% 수준이 증가할 것으로 집계돼, 기업들의 부담이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대응 방안으로 기업들은 46.6%(복수응답)가 ‘채용 규모 축소’, ‘연봉 동결’(33.5%), ‘상여금 지급 중단’(19.6%), ‘시간제/계약직 위주 채용’(18.5%), ‘야근 수당 등 임금 외 수당 축소’(17.9%), ‘직원 구조조정’(16.8%) 등을 계획하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기업들은 경영을 가장 위협하는 요인으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불확실성’(40.2%)과 ‘인건비 상승’(19.2%)을 1, 2위로 꼽았다. 다음으로 ‘소비부진으로 내수 위축’(14.3%), ‘우수 인재의 이탈’(9.8%), ‘업종 관련 법률, 제도 이슈’(4.7%), ‘수출여건 악화’(3.4%)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