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축구장 3.5배 규모 신라금속공예 테마파크 조성
경주시, 축구장 3.5배 규모 신라금속공예 테마파크 조성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5.07 0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 120억 등 총 사업비 195억 투입... 주낙영 시장 “도심생활에서 지친 사람들의 힐링 공간 될 것”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경북 경주시가 추진하는 신라금속공예지국 건립사업이 본 궤도에 올랐다, 신라금속공예지국 조성사업이 실시계획 인가고시와 조성 공사 사업자가 결정됨에 따라 오는 10일 착공에 들어간다고 6일 밝혔다.

신라금속공예지국 조성사업 조감도 ⓒ위클리서울/경주시
신라금속공예지국 조성사업 조감도 ⓒ위클리서울/경주시

경주시는 내년 12월 1차 조성공사 준공을 거쳐 오는 2023년 5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경주민속공예촌과 맞닿은 하동 271-1번지 일원에 조성되는 신라금속공예지국 조성사업은 지난해 2월 경북도 건설기술심의 완료, 같은 해 12월 실시계획 인가고시 완료 등 착공 절차를 순차적으로 밟아왔다.

신라금속공예지국 예정부지는 보문관광단지 진입도로인 보불로를 끼고 있어 접근성이 뛰어나 최적지로 평가받고 있다. 경주 도심에서도 20분 안팎이 거리에 있어 교통이 편리하다.

부지 총면적은 2만 4770㎡로 축구장(7140㎡) 면적의 3.5배에 달한다. 사업비는 총 195억원으로 국비 120억원, 도비 16억원, 시비 59억원이 투입된다.

주요시설은 △금속공예의 제작기술 재현 및 현대인들의 취향에 맞는 금속공예를 체험하기 위한 ‘전시체험관’ △연인들의 소중한 추억을 기록할 ‘황금정원’ 및 ‘금속 조형물 포토존’ △가족단위 관광객의 휴식과 놀이를 즐길 수 있는 ‘인공암벽폭포’ 등이 들어선다.

각종 놀이시설과 체험시설 등 도심생활에서 지친 사람들의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힐링 공간으로써, 관광객뿐만이 아니라 시민들의 열린 공간이 되도록 설계됐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난 2013년부터 추진돼 온 신라금속공예지국 조성사업은 부지매입의 어려움으로 장기간 사업이 중지되어 사업의 존폐위기를 겪기도 했지만, 지속적인 중앙부처 설득과 의회의 협조를 통해 올해 첫 삽을 뜨는 결실을 맺게 됐다”며 “신라금속공예지국이 성공적으로 조성되면 경주는 역사문화관광과 더불어 체험관광과 휴양이 어우러진 세계적인 힐링도시의 면모를 갖추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