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군, 창수면 농촌체험휴양마을 으뜸촌에 선정돼
영덕군, 창수면 농촌체험휴양마을 으뜸촌에 선정돼
  • 이유리 기자
  • 승인 2021.01.07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 창수면 인량 전통 테마마을과 봉화 청량산비나리마을 선정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경북 영덕군 창수면 인량 전통 테마마을(위원장 권용걸)이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체험 휴양마을’ 1등급 으뜸촌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체험 휴양마을 1등급 으뜸촌 선정"(사진=영덕군 제공)
영덕군 창수면 인량 전통 테마마을이 농림축산식품부의 농촌체험 휴양마을 1등급 으뜸촌에 선정됐다. ⓒ위클리서울 /영덕군

농림축산식품부가 농촌체험 휴양마을 326개소에 대해 진행하는 평가로, 심사 항목은 경관·서비스, 체험, 숙박, 음식 등 4개 부문이다. 등급은 1,2,3,등외 등 4개 등급이 있으며, 4개 부문에서 모두 1등급을 받은 마을이 ‘1등급 으뜸촌’으로 선정된다.

이번 평가는 등급결정기관인 한국농어촌공사가 현장심사를 했으며, 외부 평가전문기관 한국능률협회인증원이 현장심사를 진행했다.

또, 분야별(관광, 위생, 안전) 전문가로 구성된 현장심사단이 현지를 직접 방문해 평가를 했다. 326개 휴양마을 중 16개 마을만이 1등급 으뜸촌으로 선정됐으며, 경상북도에서는 창수면 인량 전통 테마마을과 봉화 청량산비나리마을이 선정됐다.

창수면 인량 전통 테마마을은 창수면 인량리 내 폐교를 활용해 수려한 자연경관과 한옥마을 고택을 이용한 체험학습활동을 제공했으며, 보리짚 공예, 농산물(사과, 복숭아, 고구마 등) 수확체험, 특산물 전통음식(메밀국수, 메밀수제비) 만들기 등 현장심사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권용걸 위원장은 “코로나19 종식 이후 창수면 인량 전통 테마마을이 찾아오는 체험 관광객들에게 의미 있는 힐링 여행지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