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마켓오 네이처’, 2020년 매출액 150억 원 돌파
오리온 ‘마켓오 네이처’, 2020년 매출액 150억 원 돌파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1.01.05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 트렌드 확산 및 홈족 증가 추세, 맛과 영양 동시 잡은 간편대용식으로 인기
2021년에도 다양한 종류의 그래놀라 제품군 확대 예정
오리온 마켓오 네이처, 오!그래놀라, 오!그래놀라바 ⓒ위클리서울/ 오리온
오리온 마켓오 네이처, 오!그래놀라, 오!그래놀라바 ⓒ위클리서울/ 오리온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오리온은 간편대용식 브랜드 ‘마켓오 네이처’의 ‘오!그래놀라’와 ‘오!그래놀라바’가 간편대용식 수요의 증가 트렌드에 힘입어 2020년 매출액 150억 원을 돌파하며 2018년 출시 이후 최대 매출을 기록 했다고 5일 밝혔다.

마켓오 네이처는 맛있고 영양가 있는 양질의 간편한 식사를 선호하는 ‘스낵킹(Snacking)’ 문화 확산과 함께 시간을 유연하게 활용하고자 하는 직장인들과 아침을 거르기 쉬운 학생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최근에는 휴교, 재택근무 등 코로나19로 인해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짐에 따라 ‘홈족(Home+族)’들 사이에서 간편하게 건강까지 챙길 수 있는 제품으로 각광받고 있다. 

이에 국내 그래놀라 시장은 2020년 9월 기준 670억 원 규모로 전년 동기 대비 15% 이상 성장하는 등 고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착한 포장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난 2019년과 2020년 오!그래놀라와 오!그래놀라바를 가격변동 없이 각각10%, 16.7%씩 증량해 가성비를 높인 것도 주효했다다.

SNS에서는 ‘든든한 한 끼’, ‘딸기, 사과, 단호박 등 원물이 큼지막하게 들어있어 씹는 식감이 좋고 훨씬 든든하다’ 등의 긍정적인 후기와 함께 ‘요거트, 수프, 샐러드, 아이스크림 등과 함께 먹으면 더욱 맛있다’는 추천 레시피들이 공유되면서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오리온은 2018년 7월 간편대용식 브랜드 ‘마켓오 네이처’를 론칭하고 ‘오!그래놀라’와 ‘오!그래놀라바’ 제품을 출시한 바 있다. 

오!그래놀라는 바쁜 현대인들이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이 간편하게 한 끼 식사를 할 수 있도록 선보인 간편대용식 제품. 마켓오 네이처는 ‘오!그래놀라’ 8종(검은콩, 과일, 야채, 카카오, 딸기, 단백질, 오!그래놀라팝 크랜베리 아몬드, 오!그래놀라팝 초코 아몬드)과 ‘오!그래놀라바’ 4종(검은콩, 무화과베리, 단호박고구마, 카카오&유산균볼) 등 소비자 취향과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국내 그래놀라 시장은 간편하게 즐기면서 맛있고 건강한 한끼를 추구하는 소비자가 늘어남에 따라 매년 15% 이상 성장하고 있다”며 “소비자들이 그래놀라를 더 맛있고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보다 더 대중적인 맛과 식감을 갖춘 새로운 제형과 종류의 신제품을 2021년에도 지속 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