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의 화해 협력 정신 오늘날까지 이어지지 못해 안타까워”
“남북의 화해 협력 정신 오늘날까지 이어지지 못해 안타까워”
  • 공민재 기자
  • 승인 2014.06.16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5공동선언 14주년... 여야 미묘한 차이

여야가 15일 6.15 남북공동선언 14주년을 맞아 공동선언의 정신을 이어가 남북 평화를 이룩하는 데 최선을 다하자고 한목소리를 냈다. 다만 여당은 북한의 잇따른 도발을 규탄하는 데 초점을 맞춘 반면, 야당은 평화를 위한 우리 정부의 역할을 강조하는 등 미묘한 차이를 보였다.

새누리당 박대출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통일문제의 자주적 해결, 남북 간 인도적 문제의 조속한 해결, 경제협력을 통한 민족 경제의 균형적 발전 등을 천명한 6·15 남북공동선언의 정신은 존중받아야 마땅하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하지만 북한은 올해도 소형 무인기 도발, 연평도 초계함 조준 포격 등으로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며 "북한은 고립을 자초하는 도발을 중단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전향적인 자세를 보이라"고 촉구했다.

박 대변인은 "정부는 박근혜 대통령이 3월에 발표한 `드레스덴 선언`의 현실화와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 추진에도 만전을 기해달라"며 "새누리당도 6·15 남북공동선언 정신을 이어받아 대화·협력의 남북관계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새정치민주연합 박광온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남북 정상이 화해와 협력·공동 번영의 시대를 열어가자고 다짐한 6·15 남북공동선언 14주년이 됐지만 남북의 화해 협력 정신은 오늘날까지 이어지지 못해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박근혜 정부가 한반도 신뢰프로세스 정책을 제시했지만 이렇다 할 화해 협력과 공동번영의 기틀을 마련하지 못했다"며 "남북 정상과 정부 간에 합의한 성명과 선언의 정신을 살리는 것만이 남북관계의 돌파구를 여는 길"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의원은 트위터에 "6·15 선언과 10·4 선언은 평화와 안보와 통일을 함께 이룰 외길"이라며 "박근혜 정부는 두 선언을 존중한다는 말로 얼버무리지 말고, 계승하고 실천할 것인지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6·15 남북 공동행사는 이번에도 정부의 접촉불허로 반쪽행사가 됐다"면서 "5·18 민주화운동기념식도, 6·10 민주항쟁기념식도 정부와 민간이 따로 행사를 치렀다. 반쪽정부를 넘어 통합의 정부가 되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은 사회단체들의 연합회의를 통해 6·15공동선언의 의의를 강조하며 박근혜 정부를 향해 비난 수위를 높였다. 북한은 “박근혜 패당이 겉으로는 신뢰라는 빛갈좋은 구호를 들고 실지에 있어서는 체제대결을 추구하고 있는 것은 6·15공동선언에 대한 정면도전으로서 사실상 우리 공화국에 대한 선전포고나 다름없다”고 비난했다.

북한은 “남북관계에 대해 공정하고 신중한 태도를 견지하지 못하는 박근혜 패당이 체제대결프로세스를 본의든 본의 아니든 부추기는 경우 초래될 수 있는 파국적 후과는 결코 조선반도에만 국한되지 않을 것이라는데 대해 잘 알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민재 기자 selfconsole@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