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경고 메시지에 전문가들 “시진핑 방한 염두... 행동에 옮기지 않을 것”
북 경고 메시지에 전문가들 “시진핑 방한 염두... 행동에 옮기지 않을 것”
  • 공민재 기자
  • 승인 2014.04.28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 한미정상회담 내용 원색적 비난



북한이 27일 한미정상회담 내용을 원색적으로 비난하고 나섰다. 앞서 박 대통령은 지난 25일 한미 정상회담 이후 공동기자회견에서 "새로운 형태의 도발은 새로운 강도의 국제적 압박을 가져올 것"이라며 북한에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북한은 이와 관련 “박근혜 대통령이 있는 한 북남관계에서 기대할 것이 없다는 것이 명백해졌다”고 밝혔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이날 대변인 성명을 통해 “박근혜는 오바마를 만나 우리 핵과 병진노선, 존엄과 체제를 악랄하게 시비질하면서 온갖 악담을 다 늘어놓았다”고 밝혔다.

성명은 특히 박 대통령에 대해 `철부지 계집애`, `구정물같은 망발`, `사대매국노` 등 입에 담지 못할 저속한 표현을 써가며 비난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 암살사건까지 언급하는 등 대남 비난 수위는 그 어느 때보다 높았다.

성명은 "박근혜는 이번 행실로 북남화해에 기초한 평화통일이냐, 체제대결에 의한 전쟁이냐 하는 우리의 물음에 전쟁으로 대답했다"며 "박근혜에게는 이제 다른 약이 없다. 박 대통령이 청와대에 둥지를 틀고 있는 한 북남관계에서 그 무엇도 기대할 것이 없다는 것이 명백해졌다"고 강조했다.

성명은 박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 발언에 대해 "북남 전면대결을 선언한 선전포고나 다름없다"라며 "박근혜는 이번에 반통일의 길, 반평화의 길, 대결과 전쟁의 길을 택한 것으로 하여 그 대가를 단단히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성명은 또 "우리는 그 누구이든 우리의 존엄과 체제, 병진노선에 감히 도전하는 자들을 절대로 용납치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오바마의 남조선 행각 결과는 미국과는 말이 아니라 오직 힘으로만 맞서야 하며 전면 핵 대결전에 의한 최후의 결산밖에 없다는 우리의 판단과 각오가 백번 옳았고, 우리가 선택하고 천명한 길로 계속 나가야 하겠다는 의지와 결심을 더욱 확고히 해줄 뿐"이라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향후 북한의 행보와 관련 무력 도발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북한대학원대학교 양무진 교수는 “한미가 대북 압박 메시지를 계속 보내면 북한은 이달 내로 무력 시위를 할 것”이라며 “다만 장거리로켓 발사나 핵실험이 아니라 노동미사일 발사 정도로 맞대응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그는 이어 “북한이 핵실험의 효과를 높이려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등의 명분이 있어야 하는데 아직 명분이 없다”며 “북한은 그동안 북·미 대립 격화-북한의 장거리로켓 발사-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결의-핵실험-더 강력한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의 패턴을 보여왔다. 이번에도 핵실험이 이뤄진다면 그런 수순을 밟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산정책연구원 최강 부원장은 “북한은 조만간 이뤄질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 변수를 감안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 부원장은 “시 주석의 방한이 5월 중 이뤄질 시 핵실험을 강행하면 북중 관계는 최악의 상황이 될 수 있다”며 “북한은 5월 말까지는 말로는 위협하되 행동에 옮기지는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최 부원장은 “특히 북한이 보유량이 거의 한계에 다다른 플루토늄 핵실험보다는 우라늄을 기초로 한 핵실험을 할 가능성이 있다. 그런데 이는 아직 기술적으로 부족하다”며 “핵실험 대신 일본 전역과 미국 괌을 사정권에 두는 사거리 3000㎞의 중거리미사일 발사 실험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공민재 기자 selfconsole@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