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은 남북화해 최후 보루, 방북 성사돼야”
“개성공단은 남북화해 최후 보루, 방북 성사돼야”
  • 승인 2013.05.22 2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사회, 개성공단 업체 방북 불허 규탄 기자회견

22일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평통사 등 통일단체 회원들이 박근혜 정부의 개성공단 업체 방북 불허 규탄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개성공단 정상화를 촉구했다. 이들은 개성공단을 남북화해 최후의 보루로 규정하고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이 추진한 23일 방북이 성사되지 못해 안타깝다”라며 “다음 주 중으로 재추진하는 설비점검과 원부자재 및 완제품 반출을 위한 입주기업의 방북이 반드시 성사돼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들은 또 “개성공단이 완전히 폐쇄되는 상황을 막기 위해 민간 차원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대화를 제의했다. 이들은 “우리는 범국민적 입장에서 정부를 돕기 위한 방법을 제시한다”라며 “정부 당국 간 해결이 안 된다면 민간이 나서 도와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들은 국회 차원의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을 제안하기도 했다. 강정구 동국대 전 교수는 “개성공단 문제에서는 여야가 초월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입주기업 대책에 대해 분위기를 조성하는 게 필요하다”라며 “특위가 가동되기 전에 문제가 풀리는 게 최선이지만, 만약 장기화될 경우 불가피하게 국회 차원에서 특위를 통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한편 이들은 "핵무장과 무력증강으로는 한반도의 갈등을 결코 해결할 수 없다"며 "남북이 서로를 향해 겨눈 총을 내리고 대화와 협력을 통해 평화를 선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남북은 7·4공동성명, 남북기본합의서, 한반도 비핵화 선언, 6·15선언, 10·4선언 등 기존 합의를 준수해야 한다"며"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당국 간 대화 속개와 평화협정 체결을 촉구했다.



이들은 "세계 최고의 군사력 밀집지역인 한반도에서 평화협정을 체결하고 군축을 실현하면 올해 기준 34조3000억원이 넘는 국방비를 절반으로 줄여 민생복지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고 했다. 공민재 기자 selfconsole@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