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지전 발발하면 북한은 몇배의 피해 감수해야 할 것"
"국지전 발발하면 북한은 몇배의 피해 감수해야 할 것"
  • 승인 2013.04.07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 도발에 슬기롭게 대처’ 청와대 공식 입장 표명

 

북한의 연이은 전쟁위협에 내부적으로 차분히 대응해왔던 청와대가 7일 공식 입장을 내놨다. 김장수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7일 "북한이 개성공단과 북한주재 외교 공관 등에 10일까지 철수계획서를 내놓으라는 것은 북한의 사전 계산된 행태로 본다"며 "그 시기를 전후로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같은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안보실장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차례 소집한 상황평가회의에서 "그러나 우리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며 "현재 전면전의 징후는 보이지 않지만 혹시 국지전이 발발하면 북한은 그 몇배의 피해를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김행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김 실장은 "북한은 매일 언론의 헤드라인을 장식할 수 있는 내용을 한 건씩 터트리고 있다. 이른바 `헤드라인 전략`"이라며 "이것은 우리 국민의 여론을 자기들의 힘의 중심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했다.

그는 "미국의 특사, 또는 중국·러시아의 중재, 한국의 대화 제의 등을 유도해서 북한의 상황의 반전을 꾀하려는 의도로 분석된다"며 "그러나 우리 국민들이 군을 믿고, 북한의 의도를 정확하게 간파하고 있으며 너무도 슬기롭게 잘 대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북한이 개성공단과 북한에 주재하고 있는 외교공관 등에 대해서 오는 10일까지 철수방안을 내 놓으라고 한 것에 대해서는 "시점을 못 박고 운운하는 것은 북한의 사전 계산된 행태로 보인다"며 "그 시기를 전후로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과 같은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한편 러시아 상원 국제문제위원회 부위원장 발레리 슈냐킨은 이날 리아노보스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선제 공격 가능성이 아주 커졌다"며 북한 외무성이 평양 주재 외국 공관 직원 철수를 권고하고 동해안으로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이동 배치한 것이 이런 가능성을 뒷받침한다고 강조했다. 최규재 기자 visconti00@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