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공동선언 이행과 남북대화 다시 추진해야”
“남북공동선언 이행과 남북대화 다시 추진해야”
  • 승인 2013.03.20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단체 원로들 열흘째 농성

서울통일연대 회원들이 한.미 연합 군사훈련 및 대북제재 중단, 남북대화 재개 등을 촉구하며 정부중앙청사 앞에서 열흘째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이들은 ‘반전평화 공동행동’으로 통일단체 원로들이 주축이다.

이들은 5·24 대북제재 조치의 전면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 2010년 천안함 폭침사건 이후 인도적 지원과 개성공단 등을 제외한 대북교류를 전면 중단키로 한 5·24 대북제재 조치를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명박 정부가 5·24 조치를 시행한 이후 남북간 경제협력과 민간교류의 성과들이 철저히 무너졌다"며 "5·24 조치는 대북 적대정책의 상징적 의미로 남북대화를 추진하는 데 가장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5·24 조치는 남북대화와 협력을 추진하는 데 반드시 청산해야 하는 전제조건"이라며 "남북공동선언 이행과 남북대화를 다시 추진하고자 한다면 그 진정성을 확인하는 것이 5·24 조치 해제"라고 촉구했다.

또 "만약 차기정부에서 5·24 조치를 해제하지 않고 유엔제재에 동참하거나 독자적인 제재를 하게 된다면 상상하기도 어려운 참혹한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며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박 당선인은 5·24 조치를 당장 해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반전평화 공동행동 농성은 20일까지 광화문 정부청사 앞에서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까지 진행된다. 21일 12시에는 미대사관 인근에서 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공민재 기자 selfconsole@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