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부시 6월 11일 '백악관서 만난다'
노무현-부시 6월 11일 '백악관서 만난다'
  • 승인 2005.05.24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박3일 실무방문, 북핵 둘러싼 갈등 해결 여부 촉각

노무현 대통령과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이 6월 11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갖기로 해 북핵 문제를 둘러싸고 진행돼온 팽팽한 갈등이 풀어질 수 있을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노 대통령과 부시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칠레 APEC에서 한미정상회담을 가진 뒤 이번에 7개월만에 재상봉하게 됐다.
 
 
 서울의 한 외교소식통은 24일 이같은 회담 합의 사실을 밝히며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부시 행정부 2기 출범 이후 참여정부와 부시 행정부 사이의 상호 협력사항을 조율하고 발전시켜 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이번 한미정상회담은 양국 정상이 북핵 문제, 한미동맹 발전 문제 등 큰 주제를 가지고 큰 틀에서 대화하게 될 것"이라고 말해, 최근 한-미간 이견을 보이고 있는 북핵문제와 주한미군 유동성 문제 등이 이번 회담의 핵심 의제가 될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북핵문제와 관련된 실무차원의 합의 내용에 대해 "정상간에 말씀 나누는 것에 대해 사전에 예단하는 것은 어렵다"고 전제하면서 "다만 북핵문제는 6자회담의 재개 여부가 아직 남아 있다. 양 정상간 말씀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고 6자회담을 통한 평화적 해결을 강조했다.
 
  그는 "북핵문제의 평화적 외교적 해결을 위한 노력을 강조할 것이며 지금 열려져 있는 상황에 대해 검토하고 논의하면 거기서 좋은 방향이 나올 것"이라면서 "지난 9일 모스크바에서 한-중 정상회담을 가졌고, 한-러 정상간 회동도 있었다. 곧 한일 정상회담도 열린다. 이런 것들은 현재 어렵게 전개되고 있는 북핵 문제와 관련해서 정상들 수준에서 조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9일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출국해 10일(현지시간. 한국시간 11일 새벽) 부시 대통령과 오찬 회동을 전후해 정상회담을 가진 뒤 바로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이례적으로 짧은 `실무방문` 일정이 잡힌 것에 대해 이 소식통은 "이번 방문은 충분한 회담과 식사를 겸한 회동을 통해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누는 게 목적이기 때문에 다른 행사는 가급적 마련하지 않았다"며 "이번엔 부시 대통령을 만나 하실 말씀을 하고 돌아오는 게 목적이므로 정상회담 외에 다른 일정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짧은 기간을 방문하는 것은 특정한 의제가 있다는 의미"라며 "정상회담은 한미간에 3월 중순부터 애기가 나오기 시작했고 논의하는 과정에서 우리가 실무 방문을 제안했다. 노 대통령은 한번 방문해 의전을 마치고 난 뒤의 다음 방문은 필요할 때 실무방문으로 하고 싶어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일간에는 실무정상외교 패턴이 셔틀외교로 정해지듯이 실무정상외교의 새로운 패턴이 만들어지지 않을까 싶다"며 "앞으로 다른 나라도 비슷하게 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정상회담 일정 등 조율에 홍석현 주미대사가 현지대사로 주도적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외교가 일각에서는 홍석현 주미대사가 그동안 크로포트 목장에서의 한-미 정상회담 개최 희망을 여러 차례 피력했었다는 점에서 홍 대사의 희망과는 달리 회담 장소가 `백악관`으로 정해지고, 회담 일정도 이례적으로 짧은 실무방문으로 정해진 대목을 주목하며, 한-미 정상회담 분위기가 간단치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정서룡 기자 sljung99@yaho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