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 삼성전자 시스템 LSI 사업부, 64MP 스마트폰 이미징 기술 맞손
샤오미 & 삼성전자 시스템 LSI 사업부, 64MP 스마트폰 이미징 기술 맞손
차세대 레드미 제품에 64MP 카메라 적용
  • 위클리포스트
  • 승인 2019.08.08 2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08월 08일] - 샤오미(Xiaomi, CEO 레이 준)가 8월 7일 베이징에서 삼성전자와 함께 64MP 스마트폰 이미징 기술을 선보였다. 발표를 위해 샤오미 공동 창립자이자 회사 대표인 린 빈(Bin Lin)이 삼성전사 시스템 LSI사업부 센서설계팀장 이제석 상무가 참석했다. 공개한 GW1 센서는 9248X6936 픽셀의 해상도로 64MP 사진을 출력하며, ISOCELL Plus 기술을 사용해 픽셀 간의 빛 간섭을 줄이고 색 재현성을 높였다.


실시간 HDR(High Dynamic Range) 기능으로 더 풍부한 색감을 구현해 실제와 보다 더 가까운 이미지를 제공한다. 여기에 DCG(Dual Conversion Gain) 기능이 탑재되어 주변 광도에 따라 ISO 감도를 자동으로 조정한다. 높은 밝기 환경에서는 낮은 ISO를 사용하고, 어두운 조명 밝기 환경에서는 높은 ISO를 사용해 색 표현력은 높이고 노이즈는 최소화했다. 샤오미는 64MP 스마트폰 이미징 기술을 차세대 레드미 제품에 적용할 계획이다.

한편, 초고해상도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삼성의 HMX 100MP 센서도 함께 공개됐다. 최초의 108MP 스마트폰 이미지 센서로 12032X9024 픽셀의 초고해상도의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By 김현동 에디터 hyundong.kim@weeklypost.kr
〈저작권자ⓒ 위클리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