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그램 일진, 사이버 불링 방지 대책 등장
인스타그램 일진, 사이버 불링 방지 대책 등장
사이버 불링(Cyber bullying∙온라인 상에서 특정 인물을 괴롭히거나 따돌리는 행위) 근절
  • 위클리포스트
  • 승인 2019.07.09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07월 09일] - 인스타그램이 안전한 플랫폼 구축과 사이버 불링(Cyber bullying∙온라인 상에서 특정 인물을 괴롭히거나 따돌리는 행위) 근절에 앞장서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댓글 취소와 제한하기 등 새로운 기능을 추가했다. 안전 기능은 AI 기술을 활용하고 청소년 사이 사이버 불링이 일어나는 방식에 대한 포괄적인 연구를 바탕으로 개발했다.

AI 기술에 기반한 댓글 취소 기능은 부정적인 댓글을 작성해 게시하기 전에 댓글 작성자에게 해당 댓글이 상대에게 공격적 받아들여질 수 있다는 점을 미리 알린다. 이용자가 본인이 작성한 댓글 내용을 검토할 수 있는 기회를 제시해 스스로 댓글을 취소하거나 더 순화된 표현을 유도하기 위함이다.


제한하기는 다른 계정을 팔로우하는 상태에서도 원하지 않는 소통을 제한해 사이버 불링에 대응할 수 있는 기능이다. 특히 사이버 불링에 취약한 청소년 이용자를 보호하기 위해 고안했다. 청소년이 일상 생활에서도 사이버 불링 가해자와 만남을 지속해야되는 경우가 많고 팔로우 취소, 신고하기, 차단 기능 등을 이용한 적극적인 대응을 꺼린다는 특성을 고려한 것.

제한된 계정에서 게시한 댓글은 해당 계정을 제외한 다른 친구나 팔로워들이 볼 수 없게 자동으로 숨겨진다. 제한된 계정이 남긴 댓글을 먼저 확인하고 다른 이용자들이 볼 수 있도록 설정할 수 있다. 또한 제한된 계정은 상대방의 온라인 상태 여부나 다이렉트 메시지 확인 여부를 알 수 없어 인스타그램 내에서 원하지 않는 소통을 줄일 수 있다.

한편, 인스타그램은 안전한 플랫폼 구축을 위한 기술 개발에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작년 10월에는 AI 기술을 활용해 비방용 게시물을 찾아 자동으로 신고하는 ‘자동신고’ 기능을 출시하고, 악성 댓글을 자동으로 숨겨주는 댓글 필터 기능을 라이브 방송에도 확대 적용한 바 있다.


By 김현동 에디터 hyundong.kim@weeklypost.kr
〈저작권자ⓒ 위클리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