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젯슨 활용한 AI 인재 양성 노력 박차
엔비디아, 젯슨 활용한 AI 인재 양성 노력 박차
  • 위클리포스트
  • 승인 2021.01.11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01월 11일] - 엔비디아가 개발자, 교육자 및 학생을 대상으로 AI 전문가 양성을 위한 무료 교육과정인 ‘젯슨(Jetson)을 활용한 AI 기초 교육과정’을 개설했다. ‘젯슨 나노(Jetson Nano) 2GB 개발자 키트’를 사용해 진행한다.


지난해 10월 GPU 테크놀로지 컨퍼런스(GTC) 2020에서 공개한 젯슨 나노 2GB 개발자 키트는 보급형 AI 개발키트로 핸즈온 프로젝트를 구성해 AI 교육과 학습이 가능한 제품이다. 쉽게 따라할 수 있는 튜토리얼은 물론, 개발자 커뮤니티에서 생성된 즉시 구축 가능한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활용해 효과적으로 AI를 학습할 수 있다.

로보틱스, 산업용 IoT, 자율주행차, 헬스케어, 스마트시티 등의 분야에서 AI 제품을 구축하는데 사용되는 것과 동일한 엔비디아 쿠다-X(CUDA-X) 가속 컴퓨팅 스택도 경험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진화하는 AI 애플리케이션에 대응해 확장 가능한 플랫폼으로 설계됐다.

핸즈온(hands-on) 방식으로 진행되는 교육은 4시간의 튜토리얼 과정이 포함되며, 전 과정 수강 시 '젯슨 AI 앰배서더 프로그램' 인증이 주어진다. 해당 인증을 획득한 교육생은 엔비디아 공인 강사 자격으로 젯슨 AI 교육을 진행할 수 있으며, 온라인 실습 교육 인프라도 지원받을 수 있다.

교육과정은 크게 3개의 세션으로 진행된다. 세션 1은 ‘딥 러닝 인스티튜트(Deep Learning Institute)의 젯슨 나노 AI 과정으로, 젯슨 나노에서 주피터(Jupyter) 노트북을 사용해 컴퓨터 비전 모델로 딥러닝 분류 및 회귀 프로젝트를 구축하는 법을 다룬다.

세션 2에서는 젯봇(JetBot)을 다룬다. 젯봇은 오픈소스 AI 로봇 플랫폼으로 객체 인식, 충돌 회피 등을 위해 여러 센서와 신경망을 병렬로 실행하는 젯슨 나노 개발자 키트에 의해 구동된다.

마지막으로, 세션 3인 헬로 AI 월드(Hello AI World)에서는 젯팩(JetPack) SDK 및 엔비디아 텐서 RT(Tensor RT)를 통해 젯슨 개발자 키트에서 실시간 이미지 분류, 객체 감지 및 분할을 위한 딥러닝 추론 데모를 실행하는 법을 배운다. 또한, 파이토치(PyTorch)를 사용해 자체 데이터셋을 수집하고 심층신경망(DNN) 모델을 학습한다.


By 김현동 에디터 hyundong.kim@weeklypost.kr
〈저작권자ⓒ 위클리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