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페이 소상공인·소비자 ‘버팀목’… 재난, 방역, 교통, 배달 등 생활 인프라로 확장
제로페이 소상공인·소비자 ‘버팀목’… 재난, 방역, 교통, 배달 등 생활 인프라로 확장
  • 위클리포스트
  • 승인 2021.01.05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01월 05일] - 제로페이가 코로나19 상황에서 국가 재난 및 스마트 직불 인프라 가치를 인정받았다. 도입 2년 만에 가맹점 72만개, 결제액 1조원을 돌파하는 등 양적·질적으로 크게 성장한 것. 재난지원금, 소상공인 지원, 전통시장 활성화 등 소상공인 지원 사업까지 활동 영역을 넓히면서 발전 가능성이 기대되고 있다.


전체 가맹점 가운데 소상공인 비율은 약 92%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그 가운데에서도 연 매출 8억원 이하 소상공인이 전체 가맹점의 90%를 차지한다. 이 중 전체 결제의 70% 정도가 소상공인 가맹점에서 일어났다. 제로페이는 수수료율 제로 구간에 해당하는 매출액 8억원 이하의 영세 소상공인 지원에 무게 중심을 두고 있다. 실제 지난 1년간 전체 결제액의 62%가 8억원 이하의 소상공인 그룹에서 발생했다.

▲ 서울의 코로나 10대 뉴스 1위 제로페이·서울사랑상품권

서울시는 11월부터 온라인으로 ‘서울의 코로나 10대 뉴스’ 시민 투표를 했다. 올 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극복하는 힘이 되는 뉴스를 뽑는 투표였다. 제로페이·서울사랑상품권은 5만8513표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제로페이는 지역사랑상품권 연계를 통해 지역 내 소상공인과 상생했다. 올 1월 발행을 시작한 서울사랑상품권은 ‘완판’ 행진을 기록했다. 서울사랑상품권 같은 지역사랑상품권은 지역 경기 활성화와 소상공인 매출 증대에 힘을 보탰다.

또 제로배달 유니온 등 공공 배달과 연계돼 소상공인의 주문 중개 수수료를 줄이는 데 앞장섰다. 민간 배달 앱의 주문 중개 수수료가 6~15%인 것에 비해 제로배달 유니온 등 공공 배달 앱의 수수료는 최대 2%에 불과하다. 소상공인은 수수료를 줄일 수 있고, 소비자는 지역사랑상품권 결제로 최대 10% 할인을 받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 기업, 재난, 방역, 배달 등 지속 확장… 글로벌까지

모바일상품권과 기업 제로페이 등 결제 서비스를 확대하는 한편 정부 사업비 지급, 전자출입명부, 복지 및 소비 쿠폰 등 특정 사업이나 캠페인 영역으로까지 서비스를 넓혀가고 있다. 중앙 정부, 지방자치단체, 공공 기관, 일반 기업의 업무추진비와 현금성 경비 지출을 제로페이로 결제하는 기업 제로페이의 경우 중소벤처기업부, 경남도청, 웹케시 등 100여곳이 도입해 이용하고 있으며 12월 기준 누적 결제액이 57억원에 달한다.

또 농·축·수산물 구매 시 구매 금액의 일정 비율을 페이백 형태로 지급하는 제로페이 소비쿠폰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와 어가 지원에 한몫하고 있다. QR 코드를 통한 전자출입명부 인증 서비스는 매장 출입 시 수기명부를 대체할 수 있고, 아동돌봄쿠폰, 코로나19 휴원지원금, 임대료 지원금 등 복지 전달 체계에도 제로페이를 활용할 수 있다.

최근에는 위챗페이와 연동을 시작하면서 글로벌 인프라로 도약하는 모습이다. 올 11월 말부터 서울, 부산 제로페이 가맹점에서 위챗페이로 결제가 가능해져 중국 관광객 및 유학생들은 별도의 해외 결제 카드 발급 또는 현금 환전 없이 본국에서 사용하던 위챗페이 앱으로 제로페이 가맹점의 QR 코드를 인식해 결제할 수 있다.

윤완수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이사장은 “지난 1년은 비단 재단과 제로페이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 전체가 과거 경험하지 못했던 도전에 직면한 시간이었다”며 “제로페이는 소상공인과 소비자를 그 가치의 중심에 두고, 세계 리딩 직불 결제 인프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나온 1년이 그랬듯 다가올 10년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By 김현동 에디터 hyundong.kim@weeklypost.kr
〈저작권자ⓒ 위클리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