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교육청,몰카 탐지 카드 몰가드 50만장 배포
경상남도 교육청,몰카 탐지 카드 몰가드 50만장 배포
  • 위클리포스트
  • 승인 2020.10.22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10월 22일] - 경남 교육청이 도내 1,800여개 유치원 및 초중고 학생을 대상으로 몰카 범죄 예방 차원에서 몰카 탐지 카드를 배포한다. 총 수량을 약 50만 장. 배포는 최근 늘어나고 있는 불법촬영 범죄를 예방하고 청소년 안심 화장실을 만들기 위해 이뤄졌다. 경상남도 교육청은 최근 적발된 몰카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고민하다가 도 차원에서 직접 몰가드 구입을 추진했다.


몰가드는 누구나 쉽게 사용이 가능해 불법카메라를 탐지에 널리 활용되고 있다. 몰가드는 간이 불법카메라 탐지 카드로, 적외선 탐지기의 원리 및 빨강 셀로판지를 이용해 불법카메라를 찾아내는 아이디어를 착안해 지갑에 넣어 다닐 수 있는 카드 형태로 제작했다. 휴대전화의 카메라와 플래쉬 부분에 카드를 대고 플래쉬를 켜서 영상을 촬영하면 몰카의 카메라에서 나오는 빛을 반사해 휴대전화 화면에 하얀 점으로 반짝이면서 보이는 원리를 활용했다.

최근 전국 관공서 및 공공기관에 주로 공급되고 있다. 경남 교육청 외에도 전북 정읍시청, 서울 성북경찰서, 안양 만안경찰서, 인천 논현경찰서, 아산시설관리공단, 가톨릭대학 등에 공급됐다. 특히 서울 성북경찰서의 경우 시민들의 불법촬영 노출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3개월간 구내 150여개 화장실에 몰가드를 비치해 운영한 바 있다.

몰가드 최연도 대표는 “최근 5년간 카메라 등을 이용한 불법카메라 촬영 범죄가 3만 건이 넘어 시민들의 불안감이 해소되지 않는 상황”이라면서 “안심 화장실 문화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여러 경찰서 및 지자체와 협의해 캠페인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By 김현동 에디터 hyundong.kim@weeklypost.kr
〈저작권자ⓒ 위클리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