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엣지 실리콘 시장 겨냥, IoT 가능성 긍정적
인텔 엣지 실리콘 시장 겨냥, IoT 가능성 긍정적
  • 위클리포스트
  • 승인 2020.09.24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09월 24일] - 11세대 코어 프로세서, 아톰 x6000E 시리즈, 펜티엄, 셀러론 N 및 J시리즈가 IoT기장을 겨냥한 움직임에 돌입한다. 인공지능(AI), 보안, 기능 안전, 실시간 성능을 중심으로 오는 2024년까지 약 650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엣지 실리콘 시장에 대응하겠다는 것. 2020 인텔 인더스트리얼 서밋(Intel Industrial Summit 2020)에서 밝힌 내용으로 전세계 1만 5천 회에 달하는 사례로 자신감을 드러냈다.

존 힐리(John Healy) 인텔 IoT 그룹 부사장 겸 플랫폼 관리 및 고객 엔지니어링 부문 총괄은 "2023년까지 전체 기업의 최대 70%가 데이터를 엣지에서 처리하게 될 것”이라며, “인텔 11세대 코어 프로세서, 인텔 아톰 x6000E 시리즈, 인텔 펜티엄 및 셀러론 N, J시리즈 프로세서는 향상된 IoT 기능을 제공하고, AI 및 5G 발전에 적합한 성능의 기초를 다지면서 고객들의 현재 필요에 적합한 기능들을 지원한다”고 말했다.


인텔은 엣지 소프트웨어 허브의 엣지 인사이트 포 인더스트리얼), 인텔 오픈비노 디스트리뷰션 툴킷과 같은 소프트웨어 및 툴을 통해 고객과 개발사가 빠르게 시장에 진입할 수 있게 컨테이너화된 패키지를 지원한다. 예를 들어, 11세대 슈퍼핀(SuperFin) 공정 개선을 통해 11세대 코어 i5에서의 오픈비노(OpenVINO)는 8세대 코어 i5-8500 프로세서보다 최대 2배 빠른 초당 추론이 가능하다.

11세대 코어 프로세서는 고속 프로세싱과 컴퓨터 비전, 지연시간을 줄인 결정성 컴퓨팅을 요하는 필수 IoT 앱 기반에서 단일 스레드 성능 기준 최대 23%의 향상, 멀티 스레드 성능은 최대 19% 향상, 그래픽 성능은 이전 세대 기준 최대 2.95배를 개선했다. 예컨대 듀얼 비디오 디코드 박스는 프로세서가 초당 1080p 30프레임으로 최대 40개의 비디오 스트림을 동시에 수집하고 4K 채널 4개 또는 8K 비디오 채널 2개까지 출력할 수 있다.

아톰 x6000E 시리즈 및 인텔 펜티엄, 셀러론 N, J 시리즈 프로세서는 IoT 용으로 최대 2 배 향상된 3D 그래픽, 실시간 오프로드 엔진, 대역폭 내부 및 외부 원격 디바이스 관리를 지원하는 프로그래머블 서비스 엔진, 강화된 I/O 및 스토리지 옵션, 내장된 2.5GbE 네트워킹을 갖췄다. 최대 3개 디스플레이에서 4Kp60 해상도를 동시에 지원하며, 세이프티 아일랜드로 보안 요구 사항을 충족하며, 내장 하드웨어 기반 보안도 포함했다.


By 김현동 에디터 hyundong.kim@weeklypost.kr
〈저작권자ⓒ 위클리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