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빙업계 2020 키워드는 빈티지
리빙업계 2020 키워드는 빈티지
  • 김현동
  • 승인 2020.08.05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08월 05일] -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라는 말이 무색할 만큼 리빙업계는 호황을 누리고 있다.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주거공간에 대한 관심도가 자연스럽게 높아지고 인테리어, 가구, 리빙 소품의 구매 및 스타일링 컨설팅으로 이어지는 등 관련 소비가 나날이 늘어나고 있다.

모든 업계가 그렇듯 해마다 트렌드가 바뀌지만, 재미있는 점은 지난해부터 리빙 업계에서 빈티지를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예전엔 중고 물품이 누군가 쓰던 낡은 것이라고 여겨졌다면 최근에는 리테일 마켓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제품이 아닌 스토리와 희소성이 있는 유일무이한 ‘나만의 것’이라고 여기는 사람들이 늘면서 가격적인 프리미엄도 높아지고 있다.

물론 타인이 쓰던 물건이라는 점과 긴 세월로 인해 생긴 사용감은 받아들여야 한다는 단점이 있지만, 대중들의 빈티지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면서 빈티지 전문점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빈티지 가구로 꾸민 카페, 렌털 스튜디오, 호텔까지 생겨나며 SNS상에서도 빈티지 리빙제품에 대한 인기를 짐작할 수 있다.

빈티지 제품에 대한 정보와 구매처는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지만, 빈티지 제품의 시세는 대중들에게 아직까지 파악하기 어려운 주제이다. 제한적인 수량, 다양한 컨디션과 까다로운 보수 및 관리 과정으로 인해 웃돈을 주고 구매하는 제품인 데도 불구하고, 대략의 시세 조회조차 어려우니 국내 판매자가 부르는 게 곧 값이 되고, 이를 믿고 구매했다가 나중에 낭패를 보는 이도 적지 않다.

디자이너와 특정 모델의 인기도, 제작연도와 컨디션 등 다양한 측면을 감안해 책정되는 가격은 빈티지 가구에 대해 해박한 딜러들 사이에서는 충분한 이해가 뒷받침 되겠지만, 소비자가 이를 이해하기는 어렵다. 최근 앱 상에서 전자제품, 의류 쇼핑몰, 호텔 숙박비까지 몇 번의 클릭만으로 가격 비교가 가능한 것을 생각하면 빈티지 제품의 가격군은 아직 미지의 영역으로 남아있다.


Alvar Aalto의 조명

알바 알토(1898~1976)는 핀란드의 유명 건축가인 동시에 가구 디자이너이다. 핀란드에서 그의 손길을 거치지 않은 건물은 없다고 할 정도로 일생동안 성실하게 작업한 그는 다작을 한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그의 디자인은 건축, 가구, 소품 등 분야를 막론하고 나무가 주재료로 사용 되는 데 그 중에서도 따뜻한 색의 자작나무가 많이 쓰여졌다.

자연주의 디자인으로 지금 보아도 전혀 이질감이 없는 그의 디자인은 지금까지 많은 사랑을 받고 있으며, 특정 제품들은 높은 프리미엄을 자랑한다. 그 중에서도 현재 아르텍(Artek)에서 리에디션 제품을 판매 중인 조명 A805 모델은 그가 1954년에 디자인한 제품으로 조명 갓의 모양이 날개를 닮은 아이코닉한 제품으로 빈티지 제품을 구하기 어려운 만큼 그 가격도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판매량이 극소수로 구하기 어려운 만큼 컨디션에 따라 적게는 1200만원에서 많게는 1700만원의 호가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가격 출처: ebay, 1stdibs, chairish 등 다수 해외 사이트). 현재 새 제품이 국내에서 285만원에 판매되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1950년대에 생산된 빈티지 제품이 새 제품에 비해 약 5~6배의 가격에 거래되고 있는 셈이다.

Charlotte Perriand의 스툴

샬롯 페리앙(1903-1999)은 프랑스에서 1920년부터 건축가이자 산업디자이너로 활동하며, 당시 매우 남성 중심적이었던 디자인 업계의 1세대 여성 디자이너로서 여성 디자이너들에게 길을 열어준 선구자다.

그의 디자인 중에서는 르코르뷔지에와 함께한 LC 시리즈, 프루베와 작업한 스토리지 아이템 등 아이코닉한 디자인이 많지만, 그 중에서도 그의 Tripod Low 스툴은 컬렉터들 사이에서 인기 제품이다. 국내에서는 아티스트 지드래곤이 최다 수량을 보유했다고 알려져 이목을 끈 모델로 1950년대에 생산된 빈티지 제품은 파리에서도 구하기 힘들다.

온라인상에서 적게는 800만~1500만원 사이의 호가를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수종과 컨디션에 따라 가격 편차가 큰 편이지만 활발한 거래가 이루어지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었다(가격 출처: ebay, 1stdibs, chairish 등 다수 해외 사이트). 현재 Cassina에서 출시되고 있는 리에디션 제품이 국내가 기준 200만원 대에 판매 되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해당 빈티지 제품이 신품 대비 약 4~6배의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Charles and Ray Eames의 LCW 의자

미국 디자이너인 찰스 임스와 레이 임스 부부는 1920년대부터 왕성한 활동을 펼친 가구 다지아너로 대중에게 잘 알려져 있는 임스체어를 디자인한 주인공이다. 임스 체어는 그 종류가 다양한 만큼 수종과 색에 따라 인기도가 다르고 당시 소량만 만들어진 구하기 힘든 모델들이 빈티지 시장에서는 인기가 더 높은 편이다. 물론 단종된 색상과 현재 벌목이 불가능한 수종으로 만들어진 의자는 그 프리미엄이 배로 불어난다.

1920년대 만들어진 임스 RAR가 좋은 예이며 얼마야의 크롤러에 따르면, 온라인 상에서 현재 판매 중인 상품의 시세를 분석한 결과 상태가 좋은 1세대 빈티지 제품은 500만~800만원을 호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가격 출처: ebay, 1stdibs, chairish 등 다수 해외 사이트). 이후 1940년대 또는 1970년대에 제작된 2세대와 3세대 제품들과는 차별화되는 높은 가격을 형성하고 있어, 희소성이 가격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여진다. 현재 생산되고 있는 상품의 재질이 플라스틱으로 변경 되어 빈티지 제품과 동일하지는 않지만 새상품이 국내가 기준 80~100만원에 판매 되는 것을 감안하면 최저가 대비 약 6배의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By 김현동 에디터 hyundong.kim@weeklypost.kr
〈저작권자ⓒ 위클리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