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방형 오라클 DB, 기업 데이터센터 아래 한 지붕 살림 지원
개방형 오라클 DB, 기업 데이터센터 아래 한 지붕 살림 지원
  • 김현동
  • 승인 2020.07.09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래리 엘리슨 오라클 회장, 오라클 클라우드 앳 커스터머(Cloud @ Customer) 발표

[취재현장] 오라클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 고객 데이터센터에서 이용 가능해져




[2020년 07월 09일] - 물 들어올 때 노 저으라고 했다. 코로나19로 모든 산업의 온라인 화가 불가피한 상황에서 기업이 사활을 걸고 클라우스 서비스 도입을 논의 중이다. 그런데도 아마존을 상대로 펼쳐진 진영이 여전히 버겁게만 보인다. 클라우드가 화두이긴 하나 모든 서비스가 수혜를 누리는 건 아니다. 먼저 시장을 선점한 업체가 아무래도 유리한 건 사실이다. 오라클도 그중 한 곳이다. 질 좋은 서비스를 구축했고 리즌 까지 들여왔음에도 이거다 싶은 결실은 묘연하다.

이러한 분위기 탓이었던지, 폐쇄적이던 오라클이 기업 시장을 상대로 개방형 서비스를 선언했다. 물론 저렴한 건 아니다. 리전 클라우드 앳 커스터머(Oracle Dedicated Region Cloud@Customer) 2세대 클라우드 서비스 월 사용료는 최소 50만 달러(한화 약 6억 원)부터 시작한다. 그런데도 기업 데이터센터에서 SaaS 애플리케이션을 포함한 오라클의 모든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 심지어 이 비용은 기존 서비스 사용료를 고려하면 충분히 경제적이기 까지 하다.

오라클 입장에서는 다 내준 셈이다. 기업은 자체 데이터 센터에서 오라클 퍼블릭 클라우드 리전과 동일한 수준의 최신 클라우드 서비스, API, SLA (서비스 수준 협의), 탁월한 가격 대비 성능과 보안의 이점을 누릴 수 있다. 해당 서비스는 데이터 지연시간 감축 및 데이터 상주에 대한 까다로운 요구 사항을 충족하고, 운영 비용을 절감하며, 기존(레거시) 애플리케이션을 현대화하는 데 있어 엄격한 규제에 직면해 있거나 보안에 중점을 두고자 하는 기업에 특히 적합하다. 엄격하게 말하자면 대기업 규모가 해당한다. 클라우드 혹은 온프레미스 중 원하는 곳 어디에서든 50여 개 이상의 오라클 서비스를 운용할 수 있다.

클레이 마고요크(Clay Magouyrk) 오라클 OCI(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 부문 총괄부사장은 “기업 고객들은 모든 오라클 클라우드 서비스에 대한 접근 사용을 포함해, 퍼블릭 클라우드 온프레미스의 모든 영역에서 기업에 가장 핵심적인 워크로드를 운영하기를 원해왔다”며, “오라클의 전용 리전 클라우드 앳 커스터머를 통해 기업 고객은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를 포함한 오라클의 모든 2세대 클라우드 서비스를 자사의 데이터센터에서 향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오라클 전용 리전 클라우드 앳 커스터머는 전체 관리 성능 및 오라클의 퍼블릭 클라우드에 업데이트되는 새로운 기능을 기업이 바로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모든 API 도구를 포함한 중요 데이터는 외부가 아닌 기업 데이터센터에 국한되도록 하는 등 핵심적인 고객 데이터에 대한 최고 수준의 보안도 제공한다. ERP, HCM, SCM 및 CX를 포함한 오라클 퓨전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을 완벽하게 실행함으로써 온프레미스 환경에서의 통합된 클라우드 경험을 제공하는 것도 이점이다. 사용 고객은 오라클의 퍼블릭 클라우드 리전에서 제공되는 것과 마찬가지로, 사용하는 서비스에 대해서만 사전에 예측 가능한 저렴한 방식으로 비용을 지급하면 된다.

디팍 모한(Deepak Mohan) IDC 리서치 디렉터는 “오라클은 이제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의 일부를 동일한 비용과 성능으로 고객 데이터 센터에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이는 그동안 고객 데이터센터에 제한된 클라우드 서비스 버전을 제공해 왔던 퍼블릭 클라우드 업체들에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한다”며, “오라클 전용 리전 클라우드 앳 커스터머는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와 오라클 퓨전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을 포함한 50개 이상의 서비스를 고객 데이터 센터에서 사용하도록 지원한다. 이는 온프레미스 수준의 컴플라이언스와 응답 시간, 코로케이션 등의 혜택을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역량과 함께 누릴 수 있는 것이 큰 장점으로, 대규모 디지털 혁신을 추진하는 기업고객들에게 게임 체인저라고 평가받을 만하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몇 년간 클라우드 컴퓨팅의 구독 기반 종량제 과금 방식(pay-as-you-go)과 확장성 및 민첩성의 혜택을 누리면서 기업들의 퍼블릭 클라우드 사용은 본격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추세다. 그러나 대다수의 기업은 여전히 자사의 온프레미스(내부 구축형 방식) 데이터센터에서 워크로드가 당분간 운영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에 따라, 기업 내 퍼블릭 클라우드와 온프레미스 클라우드 환경 간 동일한 서비스, 동일한 기능 및 간편한 애플리케이션 호환성을 제공하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아키텍처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는 추세다.

달라진 오라클 정책, 기업시장서 환영

노무라종합연구소(Nomura Research Institute Ltd)는 일본 최대의 경영 컨설팅 및 경제 리서치 회사이다. 토모시로 타케모토(Tomoshiro Takemoto) 노무라종합연구소 전무이사는 “오라클 전용 리전 클라우드 앳 커스터머를 통해 오라클 엑사데이터를 클라우드 서비스로 활용함으로써 원활한 서비스 확장과 민첩성을 확보할 수 있었을 뿐만 아니라 온프레미스와 같은 수준의 고가용성을 유지할 수 있었다”라며 “자체 데이터 센터에서 운영되는 해당 서비스를 통해 SOC 2 보고서 제공과 같은 일본 내 금융 업계 보안 규제를 준수하고, 오라클이 제공하는 광범위한 클라우드 서비스 및 도구를 활용해 고객의 비즈니스 가치를 제고할 수 있게 되었다. 온프레미스 환경 운영을 오라클에 위임함으로써, 자사는 디지털 혁신에 더 많은 자원을 투자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오만 정보통신기술그룹(Oman Information Technology and Communications Group)은 오만 정부의 정부 일반 보유 기금(State General Reserve Fund, SGRF)이 소유한 법인이다. HH 사이드 카밀 파하드 알-사이드(HH Sayyid Kamil Fahad Al-Said) 오만 정보통신기술그룹 회장은 “혁신적이고 중앙 집약적인 디지털 프레임워크를 기반으로 클라우드에 걸맞은 IT 서비스 보유와 관리를 지원할 것이다. 자사의 지속 가능하고 경제적인 예산과 달성할 수 있고 현실적인 시간별 목표를 통해 오만투자청(Oman Investment Authority)의 관할 하에서 최대 운영 성능, 유연한 확장성 및 안전한 데이터 상주를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이드 알-만다르(Said Al-Mandhar) 오만 정보통신기술그룹 CEO는 “오라클 전용 리전 클라우드 앳 커스터머는 오라클 ERP 및 CRM 애플리케이션의 클라우드 이전과,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기반 맞춤형 개발 애플리케이션 배포, 블록체인, AI, 빅데이터를 포함한 디지털 혁신 서비스, 고성능 컴퓨팅(HPC) 등 광범위한 이용 사례에 활용되며, 데이터 주권과 관련한 자국의 규제를 준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말했다.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 3년간 테스트로 검증

삼성SDS, NTT 도코모, 크레딧 에그리꼴, 엔텔 등 엑사데이터 클라우드 앳 커스터머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 출시를 환영했다. 지난 3년간의 성공 사례를 기반으로 기업 고객은 자체 데이터센터에서 클라우드 서비스로 제공되는 엑사데이터 플랫폼을 통해 오라클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할 수 있다. 사용량에 따른 지불 구조를 통한 데이터베이스 클라우드 자원의 탄력적인 소비가 가능해져 불필요한 데이터베이스 관리 및 비용 요소를 제거할 수 있다.


엑사데이터 클라우드 앳 커스터머 오라클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는 클라우드로 전환할 수 있는 가장 간결하고 신속한 모델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일주일 미만의 시간이 소요된다. 고객 데이터센터의 데이터를 외부로 옮기지 않고, 기존에 설치된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별도의 애플리케이션 변경 없이 간단히 연결하고 실행하는 것이 가능하다. 따라서 데이터 주권 및 규제 요구 사항, 보안 및 성능 문제 또는 기존 애플리케이션과 데이터베이스의 높은 결합성으로 인해 미션 크리티컬 데이터베이스 워크로드를 퍼블릭 클라우드로 옮기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에 적합하다.

후안 로이자(Juan Loaiza) 오라클 미션 크리티컬 데이터베이스 기술 담당 총괄 부사장은 “대규모 금융 서비스 회사, 통신사, 의료 서비스 제공 업체, 보험 및 제약 회사를 포함한 수백 개의 고객사가 엑사데이터 클라우드 앳 커스터머를 활용해 자사 인프라스트럭처를 현대화하여 총 비용을 최대 50% 수준까지 절감하고 있다”며 “이제 오라클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가 고객 데이터센터에서 이용 가능해짐에 따라, 데이터베이스 관리자(DBA)와 개발자는 반복적인 유지 보수 업무에 시간을 쏟는 대신 혁신과 비즈니스 가치 창출에 집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제 기업은 오라클이 모두 자동화 및 관리하는 환경으로 데이터를 옮길 수 있음은 물론, 자율운영 기능을 통해 데이터베이스 프로비저닝과 튜닝, 클러스터링, 재해 보안, 탄력적인 규모 확장, 보안 및 패칭을 실행할 수 있게 된다. 이로써 비용 절감과 성능과 보안, 가용성 향상이라는 효과를 경험함과 동시에, 수작업 프로세스 및 인적 오류의 소지 또한 제거할 수 있다. 또한 워크로드 변화에 맞춰 규모가 자동으로 조정되는 서버리스 아키텍처 특성상, 사용량에 따라서만 요금을 지불하면 된다.

삼성SDS는 전 세계 41개국 고객에게 데이터 중심 디지털 혁신을 지원하는 대한민국 최대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솔루션 제공 업체이다. 홍원표 삼성SDS 사장은 “디스플레이 제조 시스템 개선을 위해 2010년 엑사데이터 플랫폼을 처음 채택한 이후, 당사는 지난 10년간 제조, 금융 서비스, 건설 및 엔지니어링, 공공 및 민간 부문 서비스 고객을 대상으로 300여 개의 엑사데이터 시스템을 구축해왔다”며 “디지털 혁신 전략과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화 여정의 일환으로 자사 데이터센터에 첫 엑사데이터 클라우드 앳 커스터머를 도입하였다. 이를 통한 앞으로의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라고 말했다.

NTT 도코모(NTT DoCoMo)는 일본에서 가장 큰 규모의 고객을 보유한 1위 이동통신회사이다. 타쿠 하세가와(Taku Hasegawa) NTT 도코모 수석 부사장 겸 정보 시스템 부서장은 “오라클 엑사데이터는 8천만 이용자의 통화, 통신 및 청구 정보를 실시간으로 처리하는 당사 시스템의 핵심 엔진이다”라며 “엑사데이터 덕분에 운영 및 유지 보수 비용을 절반으로 줄이면서 성능을 10배로 향상할 수 있었다. 당사의 디지털 혁신과 비즈니스 성장을 촉진하는 핵심 인프라인 오라클 엑사데이터의 지속적인 발전과 엑사데이터 클라우드 앳 커스터머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가 선도하는 새로운 기술 혁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크레딧 에그리꼴 CIB는 세계 최대 은행 중 하나인 끄레딧 에그리꼴 그룹에서 운영하는 기업금융중심 투자은행(Corporate and Investment Banking, CIB)이다. 피에르-이브 볼라드(Pierre-Yves Bollard) 크레딧 에그리꼴 CIB(Crédit Agricole Corporate & Investment Bank) IT 금융 글로벌 책임자는 “엑사데이터 클라우드 앳 커스터머로 이전함으로써, 자사의 회계 IS 성능을 대폭 향상하고 회계 마감 프로세스를 훨씬 더 민첩하게 수행할 수 있게 되었다. 이는 곧 운영 비용을 절감하는데도 핵심적으로 기능했다”라며, “사내 모든 IT 및 비즈니스 부서가 엑사데이터 클라우드 앳 커스터머 인프라스트럭처가 제공하는 높은 가치를 경험하고 있다”고 말했다.

엔텔은 칠레와 페루에 운영 조직을 갖추고 있는 라틴 아메리카 기반의 선도적인 통신 회사다. 헬더 브랑코(Helder Branco) 엔텔 IT 운영 책임자는 “지난 5년간 엑사데이터 시스템을 활용해 수십 개의 비즈니스 라인에 걸쳐 주요 비용 청구 및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을 포함한 다수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해 왔다”며 “엑사데이터를 사용함으로써, 미션 크리티컬한 오라클 데이터베이스의 성능을 최대 3배 향상하고 보안 노출을 줄였다. 30개 이상의 데이터베이스를 엑사데이터 클라우드 앳 커스터머의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로 이전하면서, 자율 복구역량을 통해 데이터베이스 보안을 개선하고 디지털 혁신을 한 단계 끌어 올리고 있다”고 말했다.

《오라클 담당자와 1문 1답》

Q. 데디케이티드 리전은 언제 서비스가 가능한가? (글로벌/국내)
A. 즉시 가능하다.

Q. 월별 50만 불 가격 조건이 있는데 비싼 건지?
A. 데디케이트 리젼이 고객센터에 있는 것. 월 500K(한화 6억 원) 비용은 비싼 것이 아니다. 전체 IT를 OCI로 활용한다고 하면 저렴한 비용이다.

Q. 자율운영 db를 고객 데이터센터 내에서 이용 가능해졌다는 부분은 온프레미스 개념으로 이해하면 되나?
A. 방화벽 뒤에 설치되는 것으로, 운영은 퍼블릭 클라우드와 동일하다. 퍼블릭클라우드에 온프레미스 버전이다.

Q. 오라클 전용 리전 클라우드 앳 커스터머 가 데디케이티드 리전 클라우드 앳 커스터머가 같은 건가?
A. 맞다. 국문 용어로 번역해둔 것이다.

Q. 이번 제품 출시 배경은?
A, 엔터프라이즈 버전은 산업군이 다르고 규제가 세다. 국가적으로 규제가 많다. 그런데도 글로벌 운영이라면 이제는 클라우드로 갈 수밖에 없다. 이러한 니즈가 대응코자 이번 서비스를 내놨다.

Q. 국내 시장에서 어떤 산업, 용도에서 수요가 있을 거라 보는가?
A. 한국은 제조 강국이다. 정말 중요한 데이터이기에 밖으로 나가면 안 된다. 클라우드로 고려를 하지만 지금까지는 대안이 없다. 금융사라면 데이터 센터에 오래된 인프라를 가져가야 할까? 도 문제다. 그런 측면서 보면 클라우드와 규제 사이에서 이번 제품이 대안이 될 것.


By 김현동 에디터 hyundong.kim@weeklypost.kr
〈저작권자ⓒ 위클리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