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클, 스코어링, 탐지 및 완화 클라우드 서비스로 기업과 콜센터에 통신 보안 상시 제공
오라클, 스코어링, 탐지 및 완화 클라우드 서비스로 기업과 콜센터에 통신 보안 상시 제공
  • 위클리포스트
  • 승인 2020.06.25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06월 25일] - 오라클이 실시간 커뮤니케이션 보안 솔루션인 오라클 커뮤니케이션즈 시큐리티 쉴드(OCSS) 클라우드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AI와 VoIP 전용장비인 오라클 커뮤니케이션즈 E-SBC(EnterpriseSession Border Controller)의 실시간 시행 기능을 통해 기업의 네트워크 전반에서 세션 개시 프로토콜(SIP) 기반의 커뮤니케이션 위험을 사전에 파악한다. 악성 통화 서명과 동작 이상을 신속하게 감지함으로써 위험한 네트워크 위협을 자율적으로 완화할 수 있다.


네머테즈 리서치(Nemertes Research)의 최고경영자이자 설립자인 조나 틸 존슨(Johna Till Johnson)은 “조직은 AI 기반 행동 위협 분석과 클라우드 기반 방어를 사용하고, 커뮤니케이션 및 협업에 대한 위협에 집중함으로써 42%~68% 더 빠르게 사이버 공격을 억제할 수 있다”고 말했다. 네머테즈의 ‘2019-2020 사이버 보안과 클라우드 연구(Cybersecurity and Cloud 2019-2020 Research Study)’에 따르면, 오늘날의 사이버 보안은 데이터를 분석하고 실시간으로 정책을 집행할 수 있는 종합적이고 자동화된 보안 접근방식을 필요로 한다.

기존 보안 솔루션은 정적인 규제에 기반한 결정 프로세스와 암호, 지식에 따른 답변에 의존했기 때문에 제한적인 보안만 제공할 수 있었다. 때문에 기업들은 범죄자의 주요 표적 혹은 일명 ‘제로 데이 공격(Day-Zero attacks)’에 취약한 상태로 남아있어야 했다. OCSS 클라우드는 고도화된 행동 분석, 이상 징후 감지 및 발신자의 신용도 평가를 통합하여 수신 전화의 위험을 보다 동적으로 평가한다. 이러한 활동을 모니터링하여 기업은 생산성과 평판, 수익성을 보호할 수 있게 된다.

앤드류 모라스키(Andrew Morawski) 오라클 커뮤니케이션 및 네트워크 담당 상임 부사장 겸 총괄 매니저는 "실시간 기업 커뮤니케이션, 특히 통합 커뮤니케이션 및 고객 콜센터에 대한 보안 위협은 계속 증가하고 있다"며, “최신 클라우드 기반의 AI 및 머신러닝 기능과 행동 위협 분석, 시그니처 기반의 이상 탐지 방법 등을 갖춘 오라클의 클라우드는 오늘날의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크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필수적인 서비스”라고 덧붙였다.


By 김현동 에디터 hyundong.kim@weeklypost.kr
〈저작권자ⓒ 위클리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