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타믹스 제안, 언택트 취미생활 요건
바이타믹스 제안, 언택트 취미생활 요건
  • 위클리포스트
  • 승인 2020.06.24 2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06월 24일] - # 30대 A씨는 이제 언택트 라이프가 일상이 됐다. 아침에 일어나 바이타믹스 초고속 블렌더로 스무디볼과 주스를 만들어 제대로 된 한끼 식사를 하고, 퇴근 후에는 나이키 트레이닝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해 트레이너와 함께 운동을 한다. 주말에는 차박 여행지를 찾아 떠나거나, 집에서 온라인 공연을 관람한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상으로 자리잡으면서 ‘집밥’과 ‘집콕’ 생활을 더욱 윤택하게 할 수 있는 방법들이 주목되고 있다. 사람들의 라이프 스타일은 아웃도어에서 인도어로, 대면에서 비대면으로 완전히 변화했다. 이동과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면서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언택트 라이프의 문화, 취미 생활이 각광 받고 있다. 언택트 시대에 슬기롭게 즐길 수 있는 新 문화생활을 소개한다.

초고속 블렌더 활용, 집에서 간편하지만 제대로 된 한끼!

사회적 거리두기는 ‘집밥’의 정의를 완전히 변화시켰다. 가정식(HMR, Home Meal Replacement)에 대한 개념이 단순히 한끼를 때우는 식사를 넘어, 간편하지만 제대로 된 건강한 식사로 그 개념이 진화한 것이다. 가족끼리 간편하고 건강하게 즐길 수 있는 가정식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면서, 초고속블렌더, 에어프라이어, 미니오븐 등 ‘집밥’과 관련한 주방 가전 매출도 상승하는 추세다.


이 중에서도 최근 초고속 블렌더를 활용한 음식 레시피가 특히 주목되고 있다. 주로 브런치 카페나 식당에서 즐길 수 있었던 브런치, 슬로우푸드 등을 초고속 블렌더를 활용해 간편하고 쉽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프리미엄 블렌더 브랜드 바이타믹스의 하이엔드 모델인 A3500i는 스무디, 수프, 디저트 등 다양한 요리와 음료는 물론, 슬로우푸드 및 비건푸드 등 신선요리 레시피에도 최적화된 초고속 블렌더이다. 최적의 블렌딩을 제공하는 자동 프로그램을 통해 스무디, 차가운 디저트, 따뜻한 수프, 딥 앤 스프레드 등 다양한 요리를 만들 수 있다. 초고속 블렌더를 활용한 다양한 요리 레시피는 바이타믹스 공식 블로그를 통해서도 확인 가능하다.

방구석 1열에서 즐기는 랜선콘선트

음악 페스티벌의 계절 여름. 공연장을 찾지 못해 아쉽다면 집에서 랜선 콘서트를 통해 편안하게 음악을 감상해보자. 공연장 특유의 열기와 호흡은 부족할지 몰라도, 방구석 1열에서만 즐길 수 있는 특별한 콘서트가 색다른 묘미를 선사해줄 것이다.

홍대의 복합문화공간 ‘생기스튜디오’는 랜선콘서트 ‘Show Must Go On’를 진행한다. 공연은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에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진행된다. 국립오페라단 오케스트라는 네이버TV와 협업, 브이라이브 앱을 통해 오페라 ‘마농’을 온라인 생중계 및 방송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클래식 공연장의 딱딱한 분위기 대신 편안하게 방에서 오페라 연주를 라이브로 즐길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비대면 여행 떠나요~ 대세는 ‘차박’

이동과 접촉의 위험을 피해 안전하게 여행하고 싶다면 ‘차박 캠핑’을 추천한다. 차박 캠핑은 차에서 먹고 자며 조용히 시간을 보내고 오는 캠핑 방식으로, 젊은 세대의 새로운 트렌드가 되고 있다. 차박 캠핑 초보라면, 약 13만명의 회원을 보유한 대표 커뮤니티 ‘차박캠핑클럽’에서 관련 정보들을 얻는 것도 방법이다.

온라인 트레이닝 열풍, #집콕운동

계속되는 집콕 생활과 적은 운동량으로 급격한 체중증가를 경험하는 사람도 늘고 있다. 헬스장과 같이 다른 사람과 공유하는 운동 시설이 걱정스럽다면, 내방을 홈짐으로 바꿔줄 온라인 클래스를 활용해보는 것도 좋다. 나이키의 액티비티 애플리케이션 ‘나이키 트레이닝 클럽’에서는 185개 이상의 트레이닝 영상이 무료로 제공된다. 애플리케이션 속 마스터 트레이너가 이용자의 목표, 생활 패턴 및 몸 상태에 적합한 맞춤형 운동법을 추천해 마치 퍼스널트레이닝(PT)을 받는 듯한 느낌을 구현한다.


By 김현동 에디터 hyundong.kim@weeklypost.kr
〈저작권자ⓒ 위클리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