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장인 손길! 영재컴퓨터 하이드라 ITX 케이스
이탈리아 장인 손길! 영재컴퓨터 하이드라 ITX 케이스
  • 김현동
  • 승인 2020.04.06 0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지만, 강한 고성능 ITX. 어떻게 꾸며볼래?

[써보니] 생각했던 모든 것이 가능한 영재컴퓨터 하이드라 ITX 케이스




[2020년 04월 06일] - 요즘 같은 시국에 한참 주가 상승 중인 PC느님. 덕분에 추가 구매를 고민하는 지인도 부쩍 늘었다. 본디 크고 육중한 무게 자랑하는 PC를 고성능이라 여겼던 편견에 풀 타워로 견적 뽑는 게 일반적인 수순이지만 막상 어디에 둘 건지 생각하는 순간 “그러고 보니 자리가 애매하네~”에서 발목 잡힌다.

뒤통수를 한 방 맞은 느낌에 정신을 차리고 두 번째 카드를 꺼내지만 애초에 큰놈을 두 대다 들일 여지가 등장할 리는 없다. 사는 것이 다 궁색한지라 여지도 여유도 빠듯한 살림에 더 큰 집으로 이사하지 않는 한 다들 비슷한 환경이기에, 그렇게 작은 PC는 뒤늦게 그 가치를 인정받기 시작했다.

물론 작지만 강한 PC라는 공식을 충족하는 게 쉬울 리 없다. 작은 공간에 이것저것 다 때려 넣는 것이 말이 쉽지 현실은 불가능이다. 레고 블록 조립하는 것 그 이상으로 어렵고 난해함은 어떠한 케이스를 선정하느냐로 천국과 지옥을 오간다. 자칫 돌아오기 힘든 강을 건널 경우 약간의 손해를 감수하며 중고나라를 다녀오기도 한다.

간섭이 생기거나 혹은 궁합이 안 맞는 탈이 날 경우 절대 당황하지 말고 아무 일도 없던 것처럼 의연하게 다른 주인님께 인계하는 결단이다. 이처럼 쓸 만한 PC를 한 방에 만드는 길이란 원래 쉬울 리 없다. 애초에 조립의 똥손 이라도 부품 안 가리고 죄다 수용할 수 있게 설계한 케이스가 필요한 것은 첫째도 둘째도 운명을 가르는 기준인 탓이다.

영재컴퓨터가 공수해온 하이드라의 운명은 이미 정해져 있다. ITX 폼팩터를 수용할 수 있게 나온 제품이 ‘주인님 맘대로 하고 싶은 대로 마음껏 조립하삼’이라고 말하는 그 모양새가 제법 우습기도 하지만, 세상에서 제일 작지만, 세상에서 제일 맘 편히 조립할 수 있는 편의 하나는 확실히 보장하고 있으니 인정할 수밖에 없다.


이미 앞서 누디브랜치라는 ITX 폼팩터 오픈 케이스를 손수 한 땀 한 땀 제작한 경험이 있는지라 이를 만들면서 안목이 제법 늘어버린 영재컴퓨터가 두 번째로 눈독 들인 작품이 바로 하이드라란다. 평범해지고 싶어도 평범할 수 없는 사정에 원판보다 더 뛰어난 활용성과 효율성으로 무장했다. 결정적인 한 방은 손수 설계한 애드온 브래킷이다. ITX 케이스가 ATX에 견주어도 될 정도의 편의로 무장하는 신의 비기다.

영재컴퓨터 ITX 시즌2
배 타고 물 건너온 케이스
마데인 이탈리아 장인 제조
세상에 이런 케이스 처음!

작기에 손이 많이 갈 수밖에 없지만 다양한 시도를 보장하는 제품은 소문난 성덕이자 화통한 성격으로 튜닝 업계를 호령해온 지영훈 대표의 안목이 발탁했다. 앞서 출시한 제품에 이은 두 번째 작품인데 처녀작은 직접 만들었다면 두 번째는 만들어진 제품을 고대로 가져왔다. 세상에 없던 것을 손수 만들다 보니 자금도 꽤 들었다는 후문이다.

심지어 캐드로 설계까지 직접 할 정도로 애착이 남달랐던 작품을 포기했냐고? 아니다 시장을 만들겠다는 심산이다. 누디브랜치는 어떻게 꾸미냐에 따라 수천에서 수만 가지의 매력을 표출한다. 두 번째 하이드라도 다르지 않다. 마찬가지로 얼마나 발상을 전환하는 노력 여하에 따라 결과물의 퀼리티 또한 하늘과 땅으로 나뉜다.

더구나 나름 외국물 먹다 넘어온 이탈리아 장인 제조 명품이다. 처음 만든 제품은 직접 설계부터 제작까지 이탈리아 장인의 솜씨를 본떠 한 땀 한 땀 직접 해낸 만큼 무늬만 이탈리아 갬성 이었지만, 두 번째는 애초에 이탈리아 장인이 손수 만든 제품이라고. 하지만, 만든 이는 다르지만, 제품에 스며든 쏘울(soul)은 영재컴퓨터 정신과 맥을 같이 한다.


사용자가 주의할 점이 많을 뻔했다. VGA는 애초에 크건 작건 길건 하등 개의치 않게 했다. 단지 메인보드는 예외 없이 ITX만 쓴다. 결정적인 걸림돌은 파워인데 SFX 규격만 가능하다. 살짝 큰 제품을 향해 베풀 자비라는 건 애초에 고려하지 않았다. 난 고성능 파워만 써야 직성이 풀리는데~ 아무리 똥고집 부려봤자 달리 방도가 없다.

직수하지 않는 한 영재컴퓨터를 통한 제품에서 이런 부작용은 남 일이다. 문제가 되지 않도록 애초에 계획을 다 세워놨으니까! 이제야 모델명을 거론해 볼까! 쌍팔년도 시대를 경험해본 이라면 제품명 보고 바로 스타크래프트부터 떠올린다 에 500원 건다. 그 이름도 당당한 히드라 가문에서 나온 모델명 미니 되겠다.

하지만 영재컴퓨터는 히드라가 아닌 하이드라로 기억할 것을 주문했다.

하이드라(HYDRA)는 브랜드고 해당 브랜드로 여러 형태의 오픈 케이스가 출시되고 있다. 한국에 판매하는 건 미니 한 종이다. 데스크 형태로 나오는 DESK, 조금 슬림해진 slin desk, 서버 형태는 II or III 들고 다닐 수 있게 한 VII, 타워 형태를 연상시킬 정도로 두꺼운 프레임이 인상 깊은 NR-01 등 상상의 나래를 맘껏 펼치면 떠오를 만한 건 죄다 만들 기세다.

물론 미니 제품 또한 풍기는 기세 한번 심상찮다. 좋은 점이라면 잦은 업그레이드 하는 사용자에게 기통 찬 편의성을 제공하는 것. 나쁜 점은 조립 당시에 손이 제법 가기에 성질 급한 사용자에게는 몹시도 고약할 테고. 괜한 호기심에 성은을 베풀었다가 족보도 없는 제품이랍시고 쌍시옷 연발하면 곤란하다. 하이드라는 원래 그렇게 조립할 때만 수고로운 제품이다.


본디 하이드라는 한쪽에 메인보드, 반대쪽이 VGA 그리고 바닥 면에 파워가 위치한다. 영재컴퓨터는 별도 브래킷을 제작해 이의 공식을 완전히 원점에서 다시 정립했다. 한쪽에 메인보드 그리고 반대쪽에 파워를 배치했다. VGA는 바닥 면으로 옮겨졌다. 제약을 없애고 활용성은 높이고. 태생적으로 따르던 불편이 확 줄어든 셈이다. 역시 영재컴퓨터 다운 발상의 전환이다.

덕분에 장착 방법이 특별하다. 일반 케이스는 보통 단면만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이나 히드라는 하단에 VGA가 우측에 전원공급장치, 좌측에 메인보드가 위치한다. 워낙 작다 보니 공간효율을 높이기 위한 디테일이 남다르다. 원판에서도 VGA 장착이 수월했으나 별도 에드온 브래킷을 사용한 이후에도 VGA 제약은 여전히 없다. 길거나 또는 크거나 혹은 공간을 많이 잡아먹거나. 일절 고민할 필요 없이 내가 원하는 제품이라면 바로 장착하면 되는 여유로움이 기본이다.

원작 그대로를 사용할 경우 SFX 파워는 바닥 면에 장착하면 되지만 파워가 없어도 사용에 하등 지장 없다. 먼저 바닥에 설치할 경우 바닥 면에 견고하게 위치하는데, 흔들리지 않게 두 곳 모두를 조여주는 것이 요령이다. 미니 사이즈 파워에 딱 맞는 형태로 공간을 제작했기에 규격이 어긋나면 몹시도 당황스러울 수 있다. 애초에 고민할 여지는 만들지 않는 것이 삶을 평화롭게 한다. 그게 아니라면 별도 애드온 형태의 브래킷을 사용하는 것이 모든 면에서 이롭다. 부품 선택이라는 특면에서도 유연하다.


튜닝에서 수랭 쿨러는 그 자체가 재미라고 하는데, 하이드라를 사용한다면 가급적 공랭 또는 히트파이프 형태를 추천한다. 기왕이면 큼직하고 메인보드를 덮을 정도로 인상 강렬하게 뽐내는 제품이 비주얼 면에서 좋다. 유별난 케이스 사용하는 자부심을 제대로 표출할 수 있다. 다소 소박한 혹은 평범한 쿨러는 뭐가 김빠진 느낌에 가깝다랄까! 물론 안되는 건 아니다. 예컨대 AMD 제품쿨러 중 맥스레이스 쿨러는 그 자체만으로도 고급진 느낌 제법 풍기기에 이 정도 제품이라면 합격.

색상은 두 가지다. 화이트와 블랙. 두 가지 색상이 풍기는 느낌에 차이가 크다. 화이트는 깨끗한 느낌. 주변 환경이 게이밍이 아닌 분위기라면 화이트가, 그게 아닌 게이밍 혹은 고성능을 연상케 할 조건이라면 블랙이 유리하다. 색상만 다를 뿐 기능이나 확장성 그리고 편의까지 모두 동일하니 취향에 따라 고르시라. 샘플은 검정을 받았는데 막상 화이트 색상을 마주하니 왠지 모를 욕심은 화이트를 향했다. 투명하고 맑고 자신 있는 성스러운 느낌이랄까!

누디브랜치에 이은 두 번째
작지만, 효율적인 오픈 케이스
튜닝 마니아 취향까지 저격!
성덕의 안목, 직접 경험하시라~

하루에도 수십 대에서 수백 대 분량의 PC를 조립하는 전문몰 영재컴퓨터. 그러한 곳에서 PC 케이스를 제조했고 이제는 수입도 했다. 누구보다 조립 많이 하기로는 이골이 난 환경에서 이미 팔리는 기성 제품으로는 원하는 방향성을 충족할 수 없다는 판단에 추진한 결과물이다. 사령탑인 지영훈 대표는 전 세계에 있는 모든 제품을 죄다 섭렵할 기세로 탐색했고 그 결과 하이드라 만한 것이 없다고 결단 내렸다.


누디브랜치와는 비슷하지만 분명 다른 편의와 느낌을 하고 ITX 시장 확대에 나설 두 번째 주자인 하이드라는 태생적으로 한계가 분명했기에 넘어서기 위한 애드온 브래킷으로 무장하고 불만 요인을 애초에 잠재웠다. 작은 시스템이지만 큰 시스템에 견주어도 메인보드 외에는 선택 제약도 확 없앴다. 오히려 공간 효율성은 더 우수해져 무겁고 공간 많이 차지하는 제품만 써본 사용자라면 신세계를 경험할 수 있다.

지영훈 대표가 눈여겨본 적이 바로 위에서 나열한 항목이다. ITX의 진가를 사용자에게 제대로 알리고 싶다는 그의 본심이 지금의 하이드라까지 향했다. 물론 여기서 끝날 거라 생각하면 오산이다. 성공한 덕후의 자존심과 자부심이 있지 충분하다고 여길 그가 아니다. 이제 겨우 두 번째 버전까지 들여왔을 뿐이기에 앞으로도 영재컴퓨터가 선보이는 YJMOD가 하려는 시도는 끊임없이 전개될 전망이다.


By 김현동 에디터 hyundong.kim@weeklypost.kr
〈저작권자ⓒ 위클리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